[Dispatch=김지호기자] "팔색조 같다는 말을 듣고 싶어요. 단, 조금씩 서서히 변해가는 그런 안정적 느낌? 마치 그라데이션처럼…" (백현)

엑소는 파워풀한 음악과 군무가 돋보이는 그룹이다. 데뷔 때부터 강렬한 퍼포먼스로 K-아이돌의 매력을 자랑해왔다. 

솔로 가수 백현은 어떨까. 그는 "보컬로 여러가지 색을 표현하면서도, 안정감을 줄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한다.

백현이 서른 살의 시작을 알렸다. 그 첫 걸음이 바로 세 번째 솔로 미니 앨범 '밤비'(BamBi). 한층 성숙한 보컬로 리스너를 매혹시킬 전망이다. 

백현이 30일 오후 2시 '밤비'의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엑소' 맏형 시우민이 MC로 지원사격했다. 

백현은 "서른 살, 그리고 군 입대 전 엑소엘에게 드리는 마지막 선물"이라며 "머릿 속에 있는 아이디어를 쥐어 짜낸 앨범이다. 제 의견도 많이 녹였다"고 밝혔다.

'밤비'는 총 6곡을 수록한 미니 앨범이다. 감상 포인트는 백현의 보컬 및 성숙미. 그는 "서른 살이 된 만큼, 향상된 실력을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백현은 "이전 앨범 '딜라이트'에선 보컬과 사운드의 비율이 5:5였다"며 "이번에는 보컬이 7, 사운드가 3이다. 보컬이 악기스러운 느낌일 것"이라 예고했다.  

"지난 번 앨범은 성장하는 느낌이 강했죠. 이번에는 '굳히기'라는 느낌? 소년에서 청년으로 넘어가는, 좀더 성숙한 제 모습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백현)

타이틀 곡 '밤비'는 그루비한 R&B 장르의 노래다.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동화적인 표현들로 풀어냈다. 백현의 섹시한 보컬을 만나볼 수 있다. 

백현은 "처음 들었을 때부터 '내 꺼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밤비 밤' 이라는 훅이 중독성이 강해 마음에 들었다"고 전했다.  

'밤비'의 의미도 설명했다. "밤에 내린 비와 사슴 캐릭터 2가지 중의적인 의미"라며 "두 밤비의 차이를 느낄 수 있어 더 매력적이다"고 밝혔다.

"녹음하면서도 두 '밤비'를 다르게 표현하려 신경썼어요. 발음이나 목소리 톤에 흉성을 많이 섞었죠. 2절 코러스는 노골적이지 않으면서도 섹시한 느낌을 줬어요." (백현)

뮤직비디오에도 백현의 의견이 십분 반영됐다. 페도라 등 소품도 직접 선정했다. 뮤비 편집까지 직접 관여하는 열정을 보였다.

그는 "초기 때부터 제가 하고 싶은 레퍼런스들을 직접 드렸다. 모두 말렸지만, 한겨울 영하의 날씨에 밤비를 직접 맞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날 두 사람은 '밤비'의 모든 트랙을 직접 들었다. '밤비' 외에도 '러브 신', '올 아이 갓', '프라이버시', '크라이 포 러브' 등의 비하인드를 풀었다.

무엇보다 한층 성장한 보컬 실력이 돋보였다. '올 아이 갓'이 그 대표적인 예. 백현의 초고음 애드리브가 쏟아진다. 스스로도 "극악의 난도"라고 평할 정도. 

백현은 "예전에도 나오는 음역대였지만, 듣기 싫은 소리가 났었다"며 "열심히 시간을 쪼개 가며 연습했다. 덕분에 (고음이) 많이 예뻐졌다"고 미소 지었다. 

'크라이 포 러브'에서도 압도적 가창력이 인상적이다. 그는 "제 저음부터 고음까지 다 들을 수 있는 복합적인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팝스타들의 곡을 들으며, 가성부터 진성으로 내려오는 애드리브를 해보고 싶었다. 이 곡을 통해 소원을 성취한 기분"이라 말했다.

반대로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곡도 준비했다. 3번째 트랙 '프라이버시'가 바로 그것. "부드럽게 불렀다. 언제 들어도 좋은 노래"라며 "출근 곡으로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백현이 가수로 데뷔한 지 어느 새 10년이 됐다. 지난 2012년 엑소로 가요계에 발을 내디뎠고, 화려한 20대를 보냈다. 

백현은 자신의 20대를 회상하며 "다 부숴버릴 것 같은 음악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엑소 곡들은 굉장히 (음이) 높고 어렵다. 정말 열정적이었다"고 말했다. 

덕분에 자신이 적합한 장르도 찾았다. R&B가 바로 그것. 실제로, 백현은 솔로 앨범에서 다양한 장르의 R&B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밤비'에서도 마찬가지.

"엑소 활동을 오래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여러 톤이 생겼습니다. 곡 무드에 맞춰 자유자재로 톤을 바꿀 수 있어요. R&B 장르에 최적화된 것 같아요." (백현)

백현만의 R&B 감성도 점점 늘어가고 있다. 그는 "주변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백현만의 장르가 생겼다'고 말씀해주신다"고 뿌듯해 했다. 

마지막으로, 백현의 30대는 어떨까. "음역이 높지 않더라도,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을 많이 하고 싶다"며 "조금 더 안정감을 주고 싶다"고 바랐다. 

한편 백현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밤비' 전 곡을 공개한다. 타이틀 곡 '밤비'를 포함해 총 6곡을 선보인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