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땅 투기 의혹에 휩싸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을 감싸는 듯한 발언으로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변 장관은 지난 4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직원들의 토지 매입이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며 "소관 업무의 주무부처 장관이자 직전에 해당 기관을 경영했던 기관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는데요.

문제 발언은 브리핑 이후 MBC 기자와의 대화 중 불거졌습니다. 그는 해당 기자에게 "(LH 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건 아닌 것 같다"면서 "신도시 개발이 안 될 걸로 알고 샀는데 갑자기 신도시로 지정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전면 수용되는 신도시에 땅을 사는 건 바보 짓이다. 감정가로 매입하니 메리트가 없다"며 "LH 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미리 안 것도 아니고 이익 볼 것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의 발언은 같은 날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보도됐는데요. 정부가 합동조사단을 꾸려 3기 신도시 등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밝힌 상황인 만큼 큰 논란이 일었습니다.

국토부는 이같은 보도가 나오자, "LH를 비호하는 것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는 방송이 보도되어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문을 냈는데요.

'오해'라는 변 장관 측 입장에 MBC는 5일 대화 내용을 모두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변 장관은 당시 "직업윤리 측면에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면서도 "다만 정황상 개발정보를 알고 토지를 미리 구입했다기보다는 신도시 개발이 안될 걸로 알고 취득했는데 갑자기 지정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공기업 직원들이 자기 이름 걸고 이런 바보 짓은 하지 않았을 것 같은데 이해가 안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추후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다시 한 번 자신의 소견을 나타냈는데요.

변 장관은 "이번에 투지 투기를 한 LH 직원이 언론에 인터뷰한 것처럼 신도시 개발 정보를 얻어서 보상받기 위해 토지를 구입한 게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미 전수조사 결과가 정해진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투기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해야 하는 위치에 있는 장관이 할 말은 아니라는 게 중론인데요.

변 장관의 발언 내용을 종합해보면 '오해'라는 입장이 무색해보인다는 지적입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