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투자자본이 있는 사람들은 강남의 부동산을 매입하려고 한다. 현대차도 강남의 땅을 매입했다. 공기업 지방이전 정책에 따라 공기업들이 서울의 자리를 내어주고 그 남은 부지를 현대차가 매입한 것이다. 2014년 옛 한국전력공사 부지를 인수한 현대차의 결정이 최근 재평가되고 있다는데 어떤 이야기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2014년 글로벌 시장에서 하락세

경쟁력 찾아야 할 때 부동산 투자

2014년 당시 현대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도태되고 있었다. 이에 더불어 부동산 투자에 주력한 현대차는 시장의 신뢰를 잃고 있었다.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삼성동에 위치한 옛 한국전력공사 부지를 10조 5500억 원에 사들였기 때문. 경쟁력을 되찾을 한 수를 둬야 할 때에 대규모 자금을 부동산에 투자한 것이다. 이 같은 현대차의 행보에 시장과 투자자들은 부정적인 평가를 이어갔다.

그런데 이게 어찌 된 일인가. 2018년부터 삼성동 땅값이 상승하기 시작한 것이다. 2014년 평당 2560만 원이었던 지가가 2018년 평당 1억 2000만 원까지 상승했다. 현대차가 사들인 한국전력공사 부지에는 현대차의 신사옥이 들어설 예정이다. 그 신사옥은 글로벌비지니스, 즉 GBC라는 이름으로 해당 부지의 가격이 50% 이상 상승했다.

9호선 확장되면서 땅값 올라

2021년 광역급행철도 연결 예정

지가가 대폭 상승한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로 강남의 중심이라는 것을 꼽을 수 있다. 또한 근처 코엑스 및 다양한 시설 등도 생각해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 들어가자면 이렇다. 2014년 이후 9호선이 추가 개통했다. 해당 부지 근처의 가까운 역은 9호선 봉은사역. 신논현역부터 종합운동장역까지 9호선 노선이 확장되면서 땅값이 오를 수밖에 없었다.

심지어 작년 말, 9호선 3단계인 종합운동장역부터 중앙보훈 역 사이의 노선도 확장되면서 9호선 이용률과 유동인구 유입이 동시에 상승했다. 2021년에는 삼성역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가 연결될 예정으로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삼성역 땅값의 상승 이유는 지하철 개통뿐이 아니다. 2021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현대차의 신사옥이 땅값 상승에 한몫했다는 평가도 있다. 대기업 건물이 들어선다는 소식 자체만으로 해당 지역의 상권 및 부동산 시장을 활성화시키기 때문이다. 따라서 인근 지가도 상승하고 있는 추세다.

부동산 급등으로 보유세 낮아

해당 부지 현대차 신사옥으로

급하게 상승된 부동산 가격 덕에 현대차의 보유세 부담은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부지의 공시지가가 시세에 비해 너무 낮게 책정되었기 때문이다. 보유세는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책정된다. 해당 부지의 공시지가는 약 3조 1680억 원에 달해 보유세는 215억 원 정도로 나왔다. 현재 15조가 넘는 가격을 자랑하는 부지임에도 현대차가 부담하는 보유세는 굉장히 낮은 수준인 것이다.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인해 현대차는 최대의 수혜자가 됐다. 경제적 이익뿐만 아니라 기업 이미지를 보강하고 글로벌 시장을 향한 한 걸음을 더 나아갈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세워지는 신사옥의 목적 또한 경쟁력을 잃고 있던 글로벌 시장을 위한 글로벌비지니스 센터로 알려졌다.

세금 혜택은 부당해 보이지만 정부의 법에 따르는 것이기 때문에 현대차를 비난할 수는 없다. 삼성동 부지를 매입할 당시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비난을 받는 것은 물론 정몽구 회장이 직접 10조를 투자하겠다고 나섰지만 반대하는 실무진들도 많았다. 전문가들은 “정몽구 회장의 빅픽쳐였던 것”, “선구안이란 바로 이런 것이다”라는 말을 전했다.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