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정찰제' 도입 확대지만 소비자 입장선 '가격 인상'

(서울=뉴스1) 이주현 기자 = 롯데제과가 가격 정찰제를 확대한다. 이에 따라 관행적으로 이뤄지던 '반값 할인'이 사라져 소비자들은 아이스크림을 더 높은 가격에 구매할 수밖에 없게 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지난 15일 Δ더블비얀코 Δ더블비얀코(초코) Δ말랑카우비얀코 Δ와 등의 아이스크림 제품의 가격을 1500원에서 1000원으로 조정했다.

얼핏 보면 가격 인하처럼 보이지만 속내는 정반대다. 지금까지 정가는 1500원이었지만 50% 할인이 적용돼 소비자들은 750원에 살 수 있었다. 하지만 제품가격이 1000원으로 결정되면서 할인이 사라지게 되는 구조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750원에 구매하던 제품을 1000원에 구매해야 하는 셈이다. 무려 33% 가격이 오른 것으로 느낄 수밖에 없다.

이에 앞서 롯데제과는 지난해 10월 와쿠와크와 찰떡아이스 판매가를 1000원으로 조정했다. 이어 12월에도 Δ본가찰옥수수 Δ와플 바닐라 Δ와플 옥동자 Δ잇츠와플 쌀로달샌드의 가격도 조정했다. 

롯데제과는 아이스크림 가격에 대한 소비자 불신을 없애기 위해 가격 정찰제를 도입했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같은 아이스크림 제품이라도 판매처에 따라 가격 편차가 컸다.

아이스크림 가격 정찰제는 과거부터 꾸준히 시도돼 왔다. 들쑥날쑥한 가격을 조정해 소비자 신뢰 회복은 물론 적자를 탈출하기 위한 아이스크림 업체들의 자구책이었다.

업체들은 2011년 아이스크림이 오픈프라이스(권장소비자가격 표시금지제도) 대상 품목에서 제외된 이후 2012년부터 권장소비자가격을 표시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 하지만 슈퍼마켓 업체와 유통업체들의 반발로 매번 정착 시키지 못했다.

이어 빙그레는 지난 2019년 11월 가격 정찰제를 공식적으로 도입했다. 빙그레는 2019년 '투게더'와 '엑설런트' 등 떠먹는 아이스크림(카톤 아이스크림)에 대해 가격 정찰제를 도입했으며 2020년 '붕어싸만코'와 '빵또아' 등 제과형 아이스크림으로 확대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나친 할인 행사로 인해 아이스크림 판매량이 줄고 제조사들의 수익구조가 악화되는 악순환이 계속돼 왔다"며 "가격 정찰제 확대로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hjh1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