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는 6세대 완전변경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를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Mercedes me media) 사이트'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출시 시점은 올해 말이다.

C-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인기 모델 중 하나다. 2014년 출시된 현행 5세대 C-클래스 세단과 에스테이트 모델은 전 세계적으로 250만대 이상 판매됐다.

6세대 더 뉴 C-클래스는 첨단 기술과 디지털화를 통해 스포티함과 안락함, 감성과 지능을 효율적으로 결합해 모던 럭셔리를 새롭게 정의했다.

실내는 고급 소재를 통해 편안하고 안정된 느낌을 줬다. 특히 생체인식 로그인, 스마트 홈 기능을 포함한 2세대 MBUX, 최신 주행 보조 시스템과 AR 내비게이션 등 첨단 디지털화로 개인 맞춤형 '컴포트 존'을 구현했다.

이번 더 뉴 C-클래스는 전 차종에 전동화를 적용한 첫 번째 모델 라인업으로 메르세데스-벤츠가 추구하는 전동화 우선 전략인 '일렉트릭 퍼스트(Electric First)'를 구현했다.

더 뉴 C-클래스 전 차종은 디젤과 가솔린 엔진에 통합 스타터 제너레이터(ISG, integrated starter-generator)를 결합해 최초로 디젤 엔진에 ISG가 결합된 파워트레인을 선보였다. 또 이에 맞춰 개발된 9단 변속기를 탑재했다. ISG는 48볼트 온보드 전기 시스템을 통해 글라이딩, 부스팅, 회생 제동 등 기능을 제공한다.

벤츠는 전기 주행거리가 큰 폭으로 향상된 4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도 출시한다. 더 뉴 C-클래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는 25.4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완충 시 100㎞(WLTP 기준) 이상 주행할 수 있다. 다만 국내 기준에서는 달라질 수 있다.

더 뉴 C-클래스의 전장은 4751㎜, 전폭은 1820㎜로 이전 세대 모델보다 커졌다. 휠베이스는 25㎜ 늘어난 2865㎜로 한층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이전 대비 더욱 커진 차체에도 불구하고 공기저항계수는 이전 모델과 동일한 0.24Cd(세단 모델 기준)이다.

더 뉴 C-클래스는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를 비롯해 다양한 첨단 기술을 탑재했다.

주행 중 정지 상태의 차량에 대한 반응도도 높였는데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Active Distance Assist DISTRONIC)을 통해 기존엔 시속 60㎞일때 전방의 정지 상태 차량을 감지했지만, 더 뉴 클래스는 100㎞까지 가능하게 됐다.

또 360도 카메라 액티브 스티어링 어시스트(Active Steering Assist)을 통해 추가 차선 인식, 저속 주행 시 비상 통로 형성, 비포장 도로에서의 커브 성능과 포장 도로에서 차선 유지 능력 등을 높였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