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사자' 멤버 김형준이 택배기사로 근무하면서 힘들었던 순간을 털어놨습니다.

김형준은 23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는데요. 허경환, '신화' 전진, 김승현 등과 함께 남다른 입담을 뽐냈죠.

이날 그는 "주위에서 많이 물어보는 것을 이 자리에서 당당히 이야기하려고 한다. 방송도 열심히 하고 있지만 아직도 택배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박나래는 "택배 업체 모델이시지 않냐"고 질문했습니다. 김형준은 "모델이니까 더 열심히 (일을) 한다"며 미소지었는데요.

이어 "주위에서 자꾸 물어본다. 이슈되려고, 보여주기식이라는 말도 많다. 뜨니까 일 안 한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내 본업이다. 일주일에 한 번씩 하고 있다"고 덧붙였죠.

힘들었던 점도 떠올렸는데요. "무거운 이야기일 수도 있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김형준은 "가장 힘든 순간은 한 고객이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주면서 내려가는 길에 버려달라고 했던 때"라고 말했습니다. 게스트들도 충격에 빠졌는데요.


김형준은 "정신적으로 정말 힘들었다"며 택배 노동자의 노고에 공감을 표했습니다.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실까요?

<사진영상출처=MBC에브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