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재소자에게 유사 성행위를 한 30대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23일 광주지법 형사11부(재판장 정지선)는 준유사강간 혐의로 기소된 A 씨(36)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년,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제한 3년도 명령했는데요.

앞서 그는 지난해 6월 6일 새벽 전남 해남교도소 수용동 같은 호실 옆자리에서 잠을 자던 동료 재소자 B 씨에게 유사 성행위를 한 바 있습니다.

A 씨는 당시 또 다른 동료 재소자를 강제 추행한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직후였는데요. 선고 이틀만에 성폭력을 저지른 셈.

재판부는 “항거불능 상태에 있는 동료 재소자에게 범행한 경위와 추행 정도에 비춰 A 씨의 죄책이 무겁다"며 "재범 위험성, 피해자의 성적 수치심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뉴스1.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