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가 김이나가 "읍니다"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23일 김이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읍니다' 사용에 대해 해명했는데요.

김이나는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셔서. 귀엽게 디엠으로 귀띔해주셔서 일일이 답볍드리려다 해명합니다.."라며 해당 글을 작성하게 된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습니다’의 옛 표현인 ‘~읍니다’는 요즘 일종의 유행어라 해야 되나? 옛날 사람 티 팍팍 내는 그런 어떤. 최근 몇몇 게시물에서 등장한 표현입니당."이라고 전했는데요.

이어 생각해보니 자신이 무안 할까 봐 말 못 해주고 걱정하실 분들도 계시겠구나 생각했다고.

그러면서 "이렇게 해명드리겠읍니다...제가 가끔 '아니..'를 '않이'라고 쓸 때도 마찬가지로 밈이니 너무 걱정말아주세여"라며 "#대충인터넷놀이문화라는뜻"이라고 해시태그를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이나가 '읍니다'를 사용하자, 그를 걱정하는 일부 누리꾼들이 DM을 보낸 것으로 보여지는 상황.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걱정까지도 귀엽게 받아들이는 대인배"라고 반응했는데요.

일부 누리꾼은 자신들이 겪었던 일을 공유하기도 했는데요 "저는 단톡에 '무적권'이라고 했다가 조심스러운 갠톡을 받은 적 있읍니다"

"구지 챙기는 사람들은 애정이겠죠?"라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김이나는 "말투에서 느껴지는 수줍은 애정이 저를 더 걱정하게 만들어 급기야 해명피드를 작성하였읍니다,,"라고 답변했습니다.

<사진 출처=김이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