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음식을 주문한 고객이 황당한 리뷰 글을 남겼습니다.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3일 '배달의 민족' 리뷰 관련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고객 A 씨가 작성한 리뷰 글이 첨부됐는데요. A 씨는 한 음식점에서 야채곱창 1인분을 주문한 뒤 후기를 남겼습니다.

그는 "우선 서비스 품목 다 챙겨주셨고 맛도 괜찮았다"고 음식에 만족감을 보였는데요.

이어 "근데 쪽지는 알바생이 쓰는 거냐"며 "요리를 빗대 로리도 아니고 로리타이 로리인 거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A 씨는 또 "좀 찝찝해서 별 하나 뺀다"면서 "불쾌하다"고 덧붙였는데요.

해당 리뷰 글을 접한 음식점 사장은 "조리라고 적어드린 걸 로리라고 보셨나보다"며 "글씨가 이상해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그는 더불어 "바쁜 와중에 조금이라도 따뜻한 마음 전하고자 적은 쪽지"라면서 "이런 리뷰를 본 제가 더 찝찝하다"고 의아해했는데요.

실제 쪽지에는 "주문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곱창 '보통으로' 조리해 꾹꾹 눌러 담아 보냈다" 등의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A 씨가 쪽지 내용 중 '조리' 부분을 '로리'로 착각한 것으로 추측되는데요. 문맥과 상관없는 해석에 대다수가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자영업이 참 힘들구나", "글씨가 좀 이상하다고 하더라도 문맥이라는 게 있는데 저걸 어떻게 로리로 보냐", "그렇게 생각하는 게 더 신기" 등의 의견을 전했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