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이면 돼요. 바로 앞이에요." 이렇게 당당하게 말하던 승객은 결국 택시로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택시 요금을 내지 않고 도망친 '먹튀' 손님의 영상이 공개되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자신이 해당 택시 기사의 자녀라고 밝힌 작성자는 글과 함께 손님의 얼굴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 21일 경기도 부천. 작성자는 아버지가 티맵택시 콜을 받아 승객을 태웠다고 합니다.

이 과정에서 해당 승객은 목적지 도착 후 4분가량 택시 안에 더 머물며 아파트 단지를 돌게 했다고 하는데요. 이후 승객은 택시비를 가져오겠다며 차에서 내린 뒤 돌아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글쓴이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도 고스란히 담겨있었는데요.

영상에서 승객은 "조금만 더 가서 세워 달라", "우회전해 달라", "한 바퀴 더 돌아야겠다. 너무 많이 오셨다" 등의 대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이후 목적지에 도착하자 "죄송한데 잠깐만 여기에 차 세워주겠냐. 집이 여기 바로 앞인데 현금 가지고 오려고 한다. 1분이면 된다", "진짜 1분이면 된다. 차 오면 또 한 바퀴 돌아주시면 된다"라며 택시기사를 설득했습니다.

난감해 하는 택시기사에게 "휴대전화 번호 있으니까 상관없지 않냐"고 당당하게 말하기도 했는데요.

승객은 도망 안 간다고 자신 있게 말하며 "돈 드리기 싫어 그런 게 아니다. 기사님 마음 이해하는데 바로 갖다 드릴 거다. 믿으셔도 된다", "카드라도 맡기고 가겠다. 빠르게 갔다 오겠다"며 카드를 맡긴 뒤 택시를 내렸습니다.

글쓴이는 이후 해당 승객은 전화도 꺼놓거나 받지 않는다고 전했는데요.

"목적지 근처에 다다르자 아파트 단지 내에서 뺑뺑이 돌리고 2만 원도 안 되는 요금을 아끼려고 금방 가져다준다고

입에 침도 안 바르고 뻔뻔하게 계속 말 바꾸면서 거짓말하고 가서는 전화도 꺼놓거나 안 받는다"며 분노했습니다.

해당 글에서 글쓴이는 "가끔 이런 경우가 있는데 십중팔구 요금을 못 받는다"고 설명했는데요.

그러면서 돈이 문제가 아니라 이 이야기를 들은 가족들 기분 다 망가져 얼굴을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같이 '먹튀' 승객들을 경찰에 신고하더라도 실질적인 처벌이 어렵다며, 관련 기사를 덧붙이며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해당 승객에게 택시비는 물론 사과까지 받아야 한다며 응원의 목소리를 냈는데요.

일부 누리꾼들은 승객의 얼굴을 모자이크 없이 공개한 점에 대해 명예훼손 우려가 있다고 걱정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한편 택시 요금을 안 내는 등 정당한 이유 없이 제값을 치르지 않은 사람은 경범죄처벌법 제3조로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형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보배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