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겸 감독 구혜선이 아이돌 연습생에서 배우가 된 계기를 밝혔습니다.

구혜선은 23일 방송된 KBS-1TV '아침마당'에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구혜선은 연예계 데뷔에 얽힌 비화를 전했는데요. 한 온라인 사이트에 올린 사진이 화제가 되면서 소속사 연습생이 된 것.

그는 "아이돌을 꿈꾸는 연습생이었다"며 "정체성을 찾기 전이라 아이돌이 되고 싶었다"고 회상했습니다.

이어 "제가 처음에 가수가 되고 싶어서 오디션을 봤는데 노래를 잘 못했다"면서 "사실 회사에는 작곡 연습생으로 들어갔는데 시간 지나도 무대 공포증이 극복 안 됐다"고 덧붙였는데요.

구혜선은 또 "소속사 사장님이 '배우를 해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해주셔서 배우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에게 유명세를 안겨 준 작품은 인기 시트콤 MBC-TV '논스톱 5'였는데요. 구혜선을 비롯해 한효주, 강경준 등 많은 청춘스타를 낳았습니다.

당시 신인이었던 그는 '논스톱 5'에 주연으로 발탁돼 주목 받았는데요. 이와 관련, 구혜선은 "방송국 정문에서 우연히 '논스톱' PD를 마주쳤다"며 "그분이 '논스톱' 출연을 제안해주셔서 바로 출연하게 됐다"고 영화 같은 비화를 공개했습니다.

<사진출처=KBS,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