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장성규가 '펜트하우스2' 카메오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다시 한번 출연을 예고했습니다.

23일 방송된 MBC 라디오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 장성규는 '펜트하우스2' 출연 소감을 전했습니다.

지난 19일 장성규는 SBS '펜트하우스2' 첫 회에서 국회의원이 된 이규진(봉태규 분)의 보좌관 역할로 깜짝 등장했는데요. 당시 장성규는 봉태규와 코믹 케미스트리로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장성규는 "출연에 너무 좋게 반응해주셔서 감사하다. '워크맨'에서 이정재의 보좌관으로 출연했는데 보좌관 역할을 하게 될 줄 몰랐다"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출연할 수 있던 배경에 대해 이야기 했는데요. "이제야 말할 수 있지만 두 달 전에 '방구석 1열' 촬영 중 쉬는 시간에 봉태규가 '펜트하우스'에 한번 나올래?'라고 했다. 나는 너무 재밌게 보고 있어서 너무 좋다고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장성규는 "봉태규가 내가 국회의원이 되는데 내 보좌관이라고 했고 알겠다고 했다. 무작정 가서 주동민 감독님의 지도 하에 연기했다"고 밝혔는데요.

장성규는 "이렇게 반응이 뜨거울 줄 전혀 예상 못 했다. ‘펜트하우스'에 폐 끼칠까 봐 염려했는데 그 염려가 기우에 불과했다. 내가 거만해졌다. '꼰대인턴'에서 키워준 연기력이 SBS에서 빛을 발했다"며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장성규는 극 중 봉태규 등신대 얼굴을 치고 퇴장하는 장면에 대해 말하기도 했는데요. "현장에서 주동민 감독이 제 의견을 많이 수렴해주셨다. 리허설에서 했던 장면을 재밌게 봐주셨기 때문에 같이 만들었다고 보시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런 가운데 장성규는 "사실 제가 '펜트하우스2'에 조금 더 나올 것 같다. 언제 나올진 말씀 못 드리지만 며칠 전에 한 번 더 촬영을 했다"며 "현장에 갔더니 제 착각일 수도 있지만 주동민 감독이 저를 약간 귀여워해 주는 느낌"이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SBS '펜트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