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현실적인 육아 고민이 그려졌습니다.

지난 21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들 연우, 딸 하영의 육아에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고민했는데요.

아이들과 함께 유쾌한 시간을 보내던 장윤정, 도경완 부부. 연우와 하영을 지켜보던 도경완은 "자기야. 난 아들을 낳으면 이런(하영이) 아들이 나올 줄 알았고, 딸을 낳으면 이런(연우) 딸이 나올 줄 알았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에 장윤정은 "그게 어디 원하는 대로 나오냐"고 답하며 "근데 둘이 너무 반대이긴 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들 연우는 마음이 착하고 여려 눈물이 많은 반면, 하영은 자기주장과 개성이 강한 편인 것.

둘이 똑같이 태교를 했다는 장윤정은 "정적으로 손 쓰는 거(뜨개질)를 했는데 하영이는 태동부터 달랐다. 연우는 진짜 가끔씩 한 번 움직였고 하영이는 하도 많이 움직여서 잠을 못 잤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그런 가운데 연우와 하영이 장난을 치는 듯 보였고 도경완은 "야야 도연우 너 이쪽으로 와서 앉아"라고 엄하게 말했습니다.

장윤정은 도경완에게 "왜 자꾸 연우한테만 그래. 얘가 원해서 장남이 된 게 아니잖아. 얘도 아기란 말이야"라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연우는 다소 시무룩해진 표정으로 눈치를 봤습니다. 알고 보니 연우는 하영이가 커피를 가져가려고 하자, 혹여 먹게 될까 걱정해 막으려 했던 것.

장윤정은 "우리가 부모 입장에서는 이런 애도 있고 저런 애도 있어 좋을 순 있는데 얘네끼리는 힘들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자기가 자꾸 연우만 그렇게 봐서 그래. 자기는 형제가 없잖아. 쟤네 나름대로 되게 서로 스트레스가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하영이 또한 스트레스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하영이는 오빠가 힘으로 하거나 하면 스트레스가 있지. 연우는 하영이보다 스트레스가 더 클 테고"

장윤정은 도경완에게 "하영이 앞에서 연우 혼내지 말고. 하영이도 연우 앞에서 혼내면 안 된다. 자존심이 세서"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둘이 있을 때는 잘 지내. 그리고 자기야. 우리가 벗어나지 않는 정도만 봐주면 되지 행동으로 할 필요가 없다. 내가 볼 때는 쟤네들 잘하고 있다. 키우면서 조바심이 나서 그런 거다. 자기도 너무 잘하고 있으니까"라고 밝혔습니다.

도경완은 "앞으로 20년을 더 키워야 하는데 20년이면 우리가 60이 넘는 나이인데"라며 나이를 걱정하기도 했는데요.

장윤정은 "20년 뒤면 28살, 23살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뭐하러 신경 쓰냐"고 말하며 "대학교 들어가는 것까지. 교육까지만. 그러고 끝이다. 그때 되면 아이들이 알아서 할 거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내레이션을 위해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촬영분을 접한 배우 소유진 역시 "맞아. 나도 첫째한테 뭐라고 하는 것 같아"라며 공감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