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 10명 중 8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양극화가 심각해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국민 10명 중 5명은 양극화 해소를 위한 고소득층 증세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박병석 국회의장 비서실과 YTN 의뢰로 지난 7∼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에게 조사해 14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응답은 82.7%, '심해지지 않았다'는 14.8%였다.

양극화가 심해졌다고 응답한 이들은 그 원인으로 '부동산 등 자산 가격 상승'(34.1%), '자영업자 매출 감소'(26.1%), '일자리 감소'(25.6%), '기업 투자 감소'(4.6%) 등을 꼽았다.

전체 응답자에게 양극화 완화를 위해 시급히 추진해야 할 정책을 물은 결과 '부동산 가격 안정'이라는 의견이 26.5%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전국민 지원을 통한 내수 활성화'(24.5%), '기업 투자활동 활성화'(15.2%), '취약 피해 계층 집중지원'(14.0%), '공공분야 포함 일자리 확충'(11.6%) 순이었다.

양극화 완화를 위해 고소득층을 대상으로 세금을 더 늘려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는 응답이 57.4%였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39.3%였고 '잘 모르겠다'는 3.3%였다.

경제 변화에 대해서는 '전보다 더 나빠졌다'는 의견이 53.6%로 가장 많았다. '전과 비슷하다'는 38.3%였고, '전보다 좋아졌다'는 3.6%에 그쳤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