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즉석밥 가격이 줄줄이 인상된다.

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즉석밥 점유율 1위인 CJ제일제당은 이달 말 '햇반' 가격을 6~7% 정도 올릴 계획이다.

햇반 가격을 올리는 것은 2019년 2월 이후 2년 만이다.

오뚜기도 설 연휴 이후 '오뚜기밥' 가격을 7~9% 정도 올릴 예정이다. 지난해 9월 오뚜기밥 가격을 8% 정도 올린지 5개월 만이다.

앞서 동원F&B는 지난달 '쎈쿡' 7종 가격을 1천350원에서 1천500원으로 11% 인상했다.

식품회사들이 즉석밥 가격을 올리는 것은 원재료인 쌀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다.

한 식품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1월 이후 쌀 가격이 20% 올랐다"며 "원가 부담이 커져 즉석밥 가격을 인상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