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진이 남편 기태영의 근육질 몸매에 감탄했던 일화를 털어놨습니다.

유진은 18일 방송된 SBS-TV '동상이몽2'에 스페셜 MC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그는 기태영과의 러브스토리를 풀어놓았는데요.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인 만큼 남편을 향한 변함없는 애정을 나타냈습니다.

특히 유진은 기태영과 교제 전 찜질방을 방문했던 스토리로 관심을 모았는데요.

이와 관련, MC 김숙은 "유진 씨가 근육질 몸매 남성을 좋아해서 사귀기 전 찜질방을 먼저 갔다는 말이 있다"고 질문했습니다.

이를 들은 유진은 웃음을 참지 못했는데요. 그는 "사귀기 전 지방 촬영이 있어서 스태프들과 같이 찜질방을 갔다"고 입을 뗐습니다.

이어 "저희 매니저와 남자 스태프들이 씻고 나왔는데 저한테 '태형이 형 몸이 장난이 아니다'고 했다"며 "전혀 모를 때였는데 만져보고 싶긴 하더라"고 농담했는데요.

이에 가수 노사연은 "나도 내 남편을 수영장에서 봤는데 그 넓은 어깨에 안겨보고 싶었다"고 공감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