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혜선이 첫사랑을 위해 야구 방망이를 꺼내 든 사연을 전했습니다.

18일 카카오TV '페이스아이디'에는 '구혜선, 첫사랑을 위해서 야구방망이를 휘두르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구혜선은 이번 영상을 통해 셀카 꿀팁, 뉴에이지 앨범 소개, 첫사랑 에피소드 등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특히 구혜선은 독특한 연애 스타일을 전했는데요. 그는 "연애 에너지가 정확하게 일로 나가야 한다"며 "일을 안하고, 무기력하게 있으면 아무도 사랑하지 않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게 보면 내내 누구를 사랑했구나. 아무도 사랑하지 않은 적이 한 번도 없었네"라며 장난스럽게 웃었는데요.

구혜선은 "학창시절 남자의 손을 잡아본 적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죠. PD는 "인기 많지 않았나"라고 물었는데요.

구혜선 "좋아하는 사람은 있었다"라며 아련한 눈빛으로 첫사랑을 떠올렸습니다. 그는 "좋아하는 사람 있으면 그 사람을 지켜줘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편"이라며 "첫사랑이 집에 오기로 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집 밖에서 싸우는 소리가 들리는 거다. 그래서 집에 있는 야구 방망이를 들고 나간 적이 있다. 혹시 우리 오빠 맞으면 내가 때려 주려고.. 근데 다른 사람들이 싸우는 거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는데요.

이어 "혼자 독립해서 사니까 집에 호신기구가 많았다. 항상 칼도 가지고 다녔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출처=페이스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