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살아있는 거라고?

중국에서 선물로 거래되는 이것

올해부터 중국에서 살아있는 돼지가 선물 거래된다. 지난 14일, 중국 경제전문 매체에 따르면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증감회)는 “1월 8일부터 살아있는 돼지 선물이 다롄 상품거래소에 상장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중국에서 살아있는 동물이 선물 거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롄 상품거래소는 `돼지 선물거래 관련 규정` 초안을 공개하고 오는 19일까지 의견을 받고 있다. 거래는 돼지를 선물 매수하면 홀수 달에 선물 매수 가격으로 살아있는 돼지를 인도받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중국에선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탓에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한 바 있다. 올해 들어 중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세가 꺾이고 돼지 사육 농가의 운영도 정상화하면서 돼지고기 가격이 점차 안정화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은 세계 최대 돈육 생산국이자 소비국인 만큼 돼지고기 가격에 민감하다. 지난해 중국의 돼지고기 생산량은 4260만 톤에 달했다. 중국인 1인당 돼지고기 연 소비량은 20.3kg로 조사됐다.

중국 언론사 '제일재경'은 돼지고기 수요가 급증하면서 가격 변동성이 커졌고, 헤징 수단을 찾는 사례가 늘면서 선물 시장을 열게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소비자와 공급자가 미리 판매 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해 가격 변동에 따른 리스크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현지 관계자는 "선물시장을 통해 돼지의 현물가격과 선물가격, 현·선물 가격 차이가 합리적인 범위를 벗어나거나 선물 거래 가격 조작 등 불법행위가 포착될 때에도 리스크를 피할 수 있다"라며 돼지 선물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일괄 출처 : CHOSUN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3분’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