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보라가 엄마와 한 학생의 훈훈한 일화를 전했습니다.

14일 황보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3개월 전 울엄마가 버스비가 없는 학생을 버스비를 내주었는데 너무 우연히 만났다고 한다"며 자신의 엄마와 한 학생의 에피소드를 털어놓았습니다.

학생은 편지를 써서 자신의 엄마를 만나기만을 기다리며, 선물을 들고 다녔다고 하는데요.

이어 황보라는 "오늘 우연히 만나 너무 반갑게 인사하며 '3개월 전 버스비 내주신 분 맞죠?'하며 주시길래 절대 안 받겠다고 거부했더니 편지도 쓰여 있다며 주셨다고"라고 덧붙였는데요.

훈훈한 일화에 황보라는 "이렇게 감동적일 수가. 너무나 따뜻한 세상 엄마와 그 학생에게 너무나 배웁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올해는 서로 감사하는 일들이 많았으면", "따뜻한 이야기네요", "세상 훈훈..", "그래도 아직은 살만한 것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황보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