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MBC '무한도전' 시즌2 제작 여부에 대해 시청자 희망과 달리 제작 여건이 현설적으로 어렵다는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14일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무한도전' 시즌 2에 대한 한 누리꾼의 물음에 유재석은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냈는데요.

유재석은 "'무한도전'이 끝난 지도 3년 정도 됐는데도 불구하고 그리워하시는 분들이 많다. 다시 보기도 많이 하시는 듯하다."라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무한도전' 시즌2 제작이 쉽지 않다고 말을 이어갔는데요. 여러 여건상 멤버들을 모으는 것도 쉽지 않다는 것.

이어 유재석은 "하고 싶어 하는 멤버들도 있지만, 감사하면서도 하고 싶어 하지 않은 멤버들도 있다."며 "후반부에 합류한 멤버들도 있지만, 아무래도 '무한도전'의 리즈 시절에 함께했으면 하는 바람들이 많은 걸 알고 있다. 오리지널 멤버들을 모으는 게 사실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점을 양해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냥 특집으로 여행가는거보고싶엇는데 어렵겠지ㅜ", "이제 보내줘야겠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MBC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