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 기안84가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겨냥한 내용으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네이버웹툰 측은 지난 12일 '복학왕 326화'를 공개했습니다.

이번 편은 '청약 대회 마무리'라는 소제목처럼 아파트 청약 자격을 얻기 위해 오디션을 치르는 과정이 담겼는데요.

주인공과 등장인물들은 청약에 참여하고자 아파트 벽면에 매달린 사다리를 타고 고층 아파트를 올랐습니다.

이 과정에서 우기명은 허름한 외양의 '행복주택'을 보고 "선의로 포장만 돼 있을 뿐 싫다. 늬들이나(너희들이나) 실컷 살아"라고 외쳤는데요.

여기서 언급한 '행복주택'은 문재인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부동산 정책입니다. 임대 주택 공급에 집중한 현 정부의 정책을 비꼰 것으로 보입니다.

또 해당 웹툰에는 "착하다고 해서 누가 집을 주지 않는다", "죽어라 평생 일한다고 해도 월급보다 빨리 오르는 이런 집(아파트)을 살 수 있겠냐", "평생 월세나 살다 죽을 셈이냐", "집 없는 노예로 사느니 죽더라도 귀족으로 살아보자" 등의 대사도 나오는데요.

등장인물은 주인공에게 "한 발자국만 더 가면 7억이다. 분양만 받아도 피가 7억"이라고 독려해 급등한 아파트 가격을 풍자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정말 틀린 말 하나 없다", "중산층도 아파트 한 채 못 사는 게 말이 되느냐", "집 공급할 생각 안하고 자꾸 임대해서 살라고 하는데 어이없다" 등 그의 웹툰에 공감했습니다.

앞서 기안84는 지난해 10월 공개한 웹툰에서도 달을 향해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 길은 보이지 않는 게" 하는 장면으로 정부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는 해석이 나온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네이버웹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