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이승현)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됐습니다.

14일 경기도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횡령, 특경법 위반 등 혐의 관련 7차 공판이 열렸습니다. 이날 재판에서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증인 신문 진행이 예고됐는데요.

그러나 재판이 시작되기 전 승리의 새로운 혐의가 추가됐다는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승리에게 추가된 혐의는 '특수폭행교사'.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30일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다고 하는데요.

이에 항의하던 과정에서 또 다른 손님과 상호 시비가 붙자 유인석 등이 포함된 단체채팅방에 이 사실을 알렸다고.

이후 유인석은 평소 알고 지내던 모 폭력조직 조직원을 불러 피해자들을 주점 뒷골목으로 불러 욕설을 하고 휴대폰을 빼앗으려 팔을 잡아당기거나 위협하는 등의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검사는 "피고인 이승현은 유인석과 공모해 자신의 위력을 과시하며 피해자들을 위협했다"며 "이에 따라 교사 공동정범으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승리 변호인 측은 "공소사실을 부인한다"며 "자세한 내용은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승리는 2019년 2월 불거진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됐습니다. 17차례 경찰 조사 끝에 지난해 1월 성매매 알선 등 8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습니다.

유인석 전 대표는 2일 성매매 알선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 8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아 항소했습니다.

<사진 출처=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