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인선이 김치찜짜글이 고기를 맛본 후 태국의 요리 '똠얌꿍'을 떠올렸습니다.

정인선은 지난 13일 방송된 SBS-TV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시식 여신으로 활약했습니다.

이날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는데요.

요리연구가 백종원은 모란역 골목에 위치한 김치찜짜글이집을 찾아 평가에 임했습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하루 전 삶아놨다는 고기에 의문을 나타냈는데요. 조리과정을 본 뒤에는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이윽고 돌아온 시식 시간. 백종원은 정인선에게 먼저 시식을 하도록 권유했는데요.

김치찜짜글이를 먹어본 경험이 없다고 밝힌 정인선은 "(그냥) 김치찌개로 보인다"며 본격적인 시식에 들어갔습니다.

그는 먼저 국물을 맛본 뒤 고개를 저었는데요. 김치찜짜글이에 들어 있던 고기를 씹은 후에는 인상을 찡그렸습니다.

이에 백종원은 "뜨거워서 그러는 거냐"고 질문했는데요. 정인선은 "고기에서 똠얌꿍 같은 맛이 난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또 연신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으로 호기심을 높였는데요. 시큼함이 특징인 똠얌꿍을 떠올렸다는 답변에 비춰 볼 때 고기에서 이같은 맛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 정인선은 "고기를 씹다가 불현듯 똠얌꿍 맛이 난다"며 "뭔가 향신료 같다. 국물은 김치국 같다"고 솔직한 평을 내놨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출처=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