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가수 효민이 어머니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효민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톡 메시지 캡처 사진을 올렸습니다.

그는 모친의 조언이 담긴 메시지를 통해 현 상황을 암시했는데요. 코로나19 여파로 스케줄이 없어 걱정해왔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 효민 어머니는 딸에게 "조바심 낸다고 일 들어오는 거 아니고 넌 가수다"며 "연기만 하는 사람들도 일이 많지 않다"고 입을 뗐는데요.

이어 "반 년 이상은 그럴 거다. 코로나가 반이라도 잠잠해지면 활성화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어머니는 또 "기다리고 기다리는 동안이라도 공부를 해 놓아야 기회도 오는 거다"고 충고했는데요.

이를 확인한 효민은 "안다. 책도 많이 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어머니는 더불어 "대세는 어느 시대에나 있다"면서 "요즘은 중년들이 다 하고 있다. 트로트도 그렇고"라고 첨언했는데요.

그는 "그걸 견뎌야 한다"며 "일이 없어도 네 나름대로 즐길 줄 알아야 한다"는 말로 진심 어린 응원을 건넸습니다.

효민은 해당 메시지를 공개하며 "모두 본인 나름대로 이 시간을 즐기며 살아보자"고 멘션을 남겼는데요.

'#그러나 말 안 듣는 딸', '#바심 바심 조바심"'이라고 해시태그를 첨부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에 '소녀시대' 써니는 "그래도 착한 딸이네"라고 댓글을 남겼는데요. 같은 '티아라' 멤버였던 은정은 "어머니 감동"이라고 감탄했습니다.

한선화 역시 "어머니 정말 멋지다 선배님"이라며 "진짜 멋져. 감사"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효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