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조영구가 장모에게 13년 동안 거짓말을 했다고 고백했습니다. 

13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조영구가 눈맞춤 의뢰인으로 출연했는데요.

이날 그의 눈맞춤 상대는 바로 장모였습니다. 조영구는 "나를 너무 사랑해주는 사람, 나에게 믿음과 소망, 사랑을 주는 사람"이라며 장모 송혜영 씨를 소개했는데요.

장모는 "사위가 되기 전, 말이 빠르고 정신이 없어 TV에서 채널을 꺼리던 유일한 연예인이었는데 10년이상 함께하니 최고의 사위라 이름표 달아주고 싶을 정도 1등 사위"라고 칭찬했습니다. 조영구가 분위기 메이커라 집안 분위기가 밝아졌다는 것. 

이어 "현관문 열자마자 엄마라고 품에 안기거나, 갑작스럽게 꽃 선물도 하는 이벤트왕"이라며 "친구들과 있다고하면 총알같이 달려와 음식값도 다 계산하고 내조하고 간다"면서 무한 애정을 드러냈는데요.

조영구는 "아내와 11살 차이라 장인어른이 반대했다. 장모님이 가족들을 설득해 결혼하게 해준 일등공신"이라며 "평생 행복하게 해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장모에게 조영구는 13년 동안 거짓말을 해왔다고 털어놔 궁금증을 자아냈는데요. 그는 "거짓말하는게 마음 편치않았다"며 "이제 진실을 말씀드리고 사과를 드리고 싶어 출연했다"고 말했습니다.

국내 1호 곤충요리 연구가인 장모는 "40년간 개발한 곤충요리는 1000여가지 되고, 8개 정도 등록된 것 외에도 개발 중"이라며 "식구들은 혐오스러워해 잘 안 먹지만 사위는 무조건 맛있다고 먹는다. 사위는 든든한 지원군"이라 전했는데요.

조영구는 "장모님을 기쁘게 해드리고 싶어서 곤충요리를 맛있다며 무한 칭찬을 했다. 중요한 사실은 장모님이 만든 곤충요리를 정말 못 먹겠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전에 피자 위에 매미를 통째로 올려주지 않았나. 매미를 툭 무는데 뭔가 튀어나오는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 바로 뱉어버리고 싶었는데 어머님이 실망하실까봐 그러지 못했다"라고 털어놨는데요.

조영구가 솔직하게 말하지 못한 이유는 장모가 좋아하는 일을 응원해주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또 더 사랑받고 싶어 13년간 거짓말을 했다는데요.

사위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장모는 "곤충요리 먹을 때마다 행복해하던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 난 자네를 지원군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충격"이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아이콘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