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도권이 '펜트하우스'에서 호흡을 맞춘 김소연을 극찬했습니다.

지난 12일 유튜브 '은기자의 왜떴을까TV' 채널에는 하도권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이날 하도권은 SBS '펜트하우스' 속 반전 캐릭터 3명을 뽑아달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이에 그는 엄기준과 윤종훈을 각각 2위, 3위로 뽑았는데요.

하도권은 "엄기준은 그렇게 나쁜 사람이 아니다"라며 "평소에는 그냥 말이 없다. 조금 수줍어하는 편"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윤종훈에 대해서는 실제로 병약하지 않고 몸이 좋다고 말했는데요.

하도권이 뽑은 반전 캐릭터 1위는 바로 김소연이었죠. 그는 "항상 예의 바르고 착하다"며 "모든 일에 솔선수범한다. 그 누구보다 배려심이 깊다"고 전했는데요. 이어 "스태프들이 본인 짐을 옮길 때마다 항상 도와준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한 번도 그녀의 손이 빈손으로 나가는 걸 본 적이 없다"고 칭했는데요.

하도권은 같은 날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도 김소연을 언급하며 "정말 너무 착한 분이다. 현장에서 본 어떤 여배우보다 착하고 따뜻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출처=유튜브 '은기자의 왜떴을까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