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거친 폭설까지, 밖에서 식사를 하기 쉽지 않은 상황인데요. 덕분에 배달 업계는 역대급 호황을 누리고 있죠.

이 가운데, 한 배달 기사의 황당한 행동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뉴스에 따르면, 배달 기사가 주문자의 개인 정보가 담긴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피해자는 익산경찰서에 신고를 접수했는데요. "배달을 시키고 받는 과정에서 나도 모르게 찍힌 내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갔다"고 전했습니다.

경찰 수사 결과 영상을 올린 사람은 50대 남성이었습니다. 그는 지난 4월부터 배달 중 휴대전화로 영상을 촬영해서 유튜브에 올렸다고 하는데요.

무려 40개가 넘는 동영상에는 주문자의 주소, 얼굴과 집안 내부까지 모자이크 처리 없이 담겨 있었다고 합니다.

현재 해당 영상들은 삭제된 상태이지만, 해당 사실이 이미 퍼져서 문제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사건이 지역사회에서 논란이 되자 남성이 경찰서로 찾아와 직접 자수를 했다고 방송에서 전했는데요.

이 남성은 그렇게 큰 문제가 될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개인 정보 보호법 상 고객 정보가 담긴 화면을 캡쳐해서 유튜브나 SNS에 올리는 것은 불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사진·영상 출처=SBS News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