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가 심사위원 자격에 대한 악플러들에게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선미는 최근 JTBC '싱어게인'에 심사위원으로 합류해 방송에 출연중인데요. 일부 누리꾼들은 "참가자들보다 심사위원의 실력이 떨어진다"라며 비판적인 시선을 보냈습니다.

이에 대해 선미는 3일, 자신의 SNS에 짧은 심경글을 게재했습니다. 선미는 "너무도 무겁고, 어려운 자리인 걸 알고 있다"라고 운을 뗐는데요.

매번 촬영할 때 마다 자신이 감히 무슨 자격으로 개개인을 판단하고 평가를 할 수 있을까 늘 조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모두가 다른 길을 걸어왔고, 하고 싶은 이야기도, 생각도 서로 다를텐데, 저는 그저 참가자 한 분 한 분이 진심을 다해 준비해주신 무대들을 저 또한 진심을 다해 눈에 담고 귀에 담아 매 순간 느껴지는 수많은 감정들을 공유하고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더 열심히 잘 할게요"라는 멘트를 남겼는데요. 매 순간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한편 선미가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는 JTBC '싱어게인'은 잊혀진 비운의 가수들과 재야의 실력자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오디션 프로그램입니다.

<사진출처=JTBC, 선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