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윈터가 독특한 신상정보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에스파'는 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첫 라디오 스케줄을 소화했습니다.

이날 DJ 김영철은 '에스파' 멤버들을 소개하던 중 윈터의 주민번호 앞자리를 접하고 깜짝 놀랐는데요. 특이한 숫자 조합이 인상적이었던 것. 

그는 "윈터는 2001년 1월 1일생이다"며 "주민번호 앞자리가 010101이다. 굉장히 특별한 느낌이다"고 감탄했는데요.

윈터는 올해 스무 살이 된 소감에 대해 "20살이 되면 강아지를 키우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어머니가 스무 살 되면 강아지 키울 수 있게 해준다고 하셔서 기대했다"며 "그런데 숙소 생활을 하다 보니 이루지 못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는데요.

이에 김영철은 "성인이 된다는 게 이뤄가는 것도 있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 것도 있더라"고 조언을 건넸습니다. 

데뷔 처음으로 라디오에 도전한 '에스파',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철파엠'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