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 음성 판정

보이그룹 빅톤(VICTON)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앨범 발매를 연기한다.

24일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이엠)는 "지난 20일 빅톤 스케줄 관련 원더케이(1theK) 콘텐츠 촬영에 참여한 외부 스태프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여 절차에 따라 멤버 7인 및 관련 플레이엠 스태프 5명이 23일 검사를 진행, 24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플레이엠은 "현재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 조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혹시 모를 상황에 대한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두고 멤버들과 관련 플레이엠 스태프들은 당분간 자발적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상황과 더불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인한 갑작스러운 스케줄 변동 등 여러 이슈로 인해 준비에 어려움이 있어, 부득이하게 앨범 발매를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와 함께 미디어 쇼케이스 역시 연기됐다.

당초 빅톤은 오는 12월1일 정규 1집 '보이스 : 더 퓨처 이스 나우'로 컴백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부득이하게 활동을 연기하게 됐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