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SM엔터테인먼트 이성수 대표가 레드벨벳 아이린의 최근 갑질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이성수 대표는 지난 21일 온라인으로 열린 '컴업 2020'(COMEUP 2020) 행사에 참석해 '컬처 테크놀로지, 뉴노멀 시대에 빛나게 될 문화 기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날 이 대표는 SM엔터테인먼트의 걸어온 길과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설명하는 과정에서 소속 아티스트들을 소개했다.

이 대표는 레드벨벳을 소개하는 시점에서 "최근 약간의 논란이 있었지만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가 진심으로 사과했고, 더욱 더 성숙한 모습으로 레드벨벳은 곧 돌아올 예정"이라고 얘기했다. 이어 "많은 기대와 관심 그리고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0일 스타일리스트 겸 패션 에디터 A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모 연예인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글 속 연예인이 레드벨벳 아이린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A씨가 폭로글에 레드벨벳의 곡 '사이코'(psycho)와 아이린&슬기의 '몬스터'(monster)를 태그한 것은 물론,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올렸던 아이린 칭찬글을 삭제한 까닭이다.


그 뒤 실제로 해당 연예인이 아이린이란 사실이 밝혀졌고, 아이린은 A씨를 만나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직접 사과했다. 아이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에 A씨 역시 아이린과 관련한 폭로글을 삭제했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