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지아가 데뷔 후 최초로 버라이어티 예능에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유진, 이지아, 김소연, 하도권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이지아는 "버라이어티 예능에 첫 출연하는 거다"라며 "다들 처음 뵙는 분들이라 떨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유재석이 "'런닝맨'을 평소에 즐겨 봤냐"라고 묻자 이지아는 머뭇거렸고, 그 사이 지석진은 "안 봤네"라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이 "예능 나오는데 주변에서 어떤 얘기를 들었냐"라고 묻자 이지아는 "편하게 하고 오란 얘기 많이 들었다. 회사, 주변 친구들도 그러는데, 편하지가 않은데 어떡하지?"라고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이지아는 전소민, 양세찬이 김소연의 말에 폭풍 리액션하는 장면을 보며 웃었고, 유재석이 "두 분의 호들갑에 왜 이렇게 웃었냐"라고 묻자 이지아는 "적응하고 있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