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전 멤버 타오가 한국 여자 연예인에게 사심을 고백해 화제다.

2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엑소 전 멤버 타오가 웨이보 라이브 방송에서 한 발언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타오는 웨이보 라이브 방송을 켠 뒤 "내가 정말 좋아하는 여자가 있다. 한때 그녀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도 보냈지만 답이 없었다. 내일이라도 당장 고백할 수 있다"라며 "(좋아하는 상대는) 한국 여자 연예인"이라고 밝혔다.

타오는 "이게 화제가 된다면 그녀도 내가 그녀를 좋아하는 걸 알게 되는 거니까 괜찮다"라며 상대가 본인을 좋아하면 당장 결혼할 수도 있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타오가 언급한 한국 연예인이 아이유라고 추측했다. 현재 타오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팔로우되어 있는 한국 연예인이 아이유뿐이기 때문. 

타오는 지난 5월에는 아이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댓글을 달며 공개적으로 팬심을 드러낸 것으로도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