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가 컴백을 앞두고 다이어트에 돌입한 근황을 알렸습니다. 

'마마무' 솔라는 지난 8일 방송된 KBS-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최연소 보스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마마무' 멤버들은 서울 모처 녹음실을 찾아 열정적인 곡 작업에 임했는데요. 

컴백이 얼마 남지 않아 다이어트를 해야 하는 상황. 각자 준비한 도시락을 먹으며 체중 관리를 했습니다. 

반면 문별은 다이어트가 필요없는 유일한 멤버였는데요. 관계자들과 피자, 치킨 등 고칼로리 음식을 거침없이 먹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그간 했던 다이어트에 관한 이야기가 나왔는데요. 솔라는 "연습생 시절엔 무조건 굶는 다이어트를 했다"고 떠올렸습니다. 

그러면서 "조금이라도 더 빼려고 장 청소약 먹었다가 응급실까지 갔다"며 "며칠동안 안 먹고 장 청소까지 하니까 막 (몸에 무리가 갔다)"고 덧붙였는데요. 

이를 들은 휘인은 "나도 식욕억제제 먹고 두 번이나 쓰러졌다"면서 "뭘 먹고 약을 먹어야 했는데 굶고 먹어서 그랬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심 존경한다", "나 같으면 못 이기는 척 그냥 먹을 듯", "피자 냄새 맡으면서 다이어트 김밥 먹는 거 너무 웃긴데 짠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