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방송인 하하가 고(故) 박지선의 사망 소식에 안타까운 심경글을 남기던 중, 욕설을 넣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하하는 5일 자신의 트위터에 "감정을 주체 못하고 여러분께 잘못된 표현을 한 점 사과드립니다"라며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정신차리고 본분에 최선을 다할게요"라며 "힘든 시기에 다들 힘내시고 몸 챙기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하하는 지난 3일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기억하는 게 아니야, 좋은 곳으로 가 지선아"라며 "왜, 넌 희망이었는데"라며 박지선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애도했다. 이후 하하는는 "지금 너무 먹먹하네요, XX, 말시키지 마요, 다 그런 거 잖아요"란 글도 남겼다. 이에 적지 않은 수의 누리꾼들은 하하의 슬픈 심정은 이해가 가지만, 욕설을 섞은 것은 분명 잘못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2일 경찰에 따르면 박지선은 이날 서울 마포구 소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박지선의 모친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유서성 메모가 발견됐다"며 "내용은 공개 불가"라고 밝혔다.

당초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검토했지만, 타살 가능성이 낮고 유족의 의사를 존중하고자 부검을 실시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냈다. 이와 관련해 "외부침입 흔적이 없고 유서성 메모가 발견된 점으로 보아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후 2일부터 서울 양천구 목동의 이대목동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고 박지선의 수많은 동료 연예인들이 찾아와 애도의 뜻을 드러냈다. 박지선의 발인식은 5일 오전 엄수됐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