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우원재가 자신의 몸에 새긴 타투의 의미를 공개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GQ KOREA'에는 '우원재가 직접 밝힌 타투의 장르와 의미 (Woo Wonjae introducing genre and meanings of his tattoos)'라는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우원재는 "21살때 타투를 너무 하고싶어서 고민을 했다. 어머니가 불교셔서 염주를 하면 덜 혼나지 않을까했다"고 이야기했다. 현재 많은 타투가 있지만 더 늘어오면 화를 내신다고.

손목에 있는 계좌번호 타투를 공개한 그는 "AOMG 계약하는 당일 받았다. 처음으로 은행 왔다갔다 하고 계약서 쓰고 하니까 계좌번호 달라고 하면 휴대폰 봐야하는게 너무 귀찮았다"고 설명했다.

계좌번호를 새겨준 타투이스트가 타투 사진을 SNS에 올렸다고 밝히며 "(이후) 계속 돈이 들어왔다. 팬들이 돈을 보내준다"고 어이없다는 웃음을 지었다. 이어 "그건 절대 의도하지도 않았고 돈을 보내주셔 가지고 보내지 말라고 그런 적도 있다"고 말했다.

팔에 있는 하회탈 타투를 공개한 그는 "타투를 할 때 큰 의미를 두지는 않아서 이유는 딱히 없는데 동양적인 걸 한창 좋아했다"며 "제가 봐왔던 것들을 해보고 싶어서 동양적인걸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 타투 소개 시간 왜 없나 나만 기다렸나", "왜케 귀여운 고양이같냐", "내가 타투를 이렇게 좋아했었나", "저희 엄마도 계속 싫어하세요", "잘생기고 귀엽고 예쁘고 멋지고 하나만 해라 우원재"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현서 :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저작권자 ⓒ 톱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톱스타뉴스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