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SBS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이대 백반집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21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채널에는 "백종원 사진 내렸다! 이대 백반집 깜짝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영상에서 이진호는 "이대 백반집에서 가장 큰 변화 한 가지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바로 백종원의 흔적을 지웠다는 것.

그는 "골목식당 시청자들이 가장 강하게 항의한 부분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는데요. 그동안 '백종원의 솔루션을 제대로 듣지도 않으면서 함께 찍은 사진은 왜 거는거냐'라는 지적이 이어졌던 것.

기존 이대 백반집 간판에는 사장부부와 백종원이 함께 찍은 사진이 크게 걸려있었는데요. 하지만 최근 입구 간판에서 해당 사진을 없앤 것으로 전해졌죠.

이진호는 "물론 백종원의 흔적을 모두 지운 것은 아니다"라며 "가게 입구로 내려가는 길에는 여전히 사진이 있다"고 말했는데요.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손님도 많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골목식당' 측은 지난해 8월 '여름특집'을 진행, 이대 백반집 긴급점검에 나선 바 있는데요.

당시 사장은 임의대로 레시피를 바꿔 운영하거나 새로운 메뉴를 내놓으며 "음식 잘못 만들면 백 대표에게 바로 전화가 온다"라고 손님들에게 거짓말을 해 논란이 됐죠.

비밀 점검 요원들을 투입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지켜보던 백종원은 화를 참지 못하고 가게로 찾아갔는데요. 이후 냉장고를 열어본 뒤 충격에 빠진 그는 "배신당한 기분"이라며 "왜 일을 이렇게 (하는 거냐.) 저도 나름대로 사명감을 가지고 하는 것"이라고 분노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연예 뒤통령이진호, 골목식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