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가수 비가 아내에 대한 식지 않는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권상우는 비를 만나 친구 배우 송승헌과의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15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에는 '지독한 사랑꾼이 된 레전드 헬스인들 '비 vs 권상우 아내 자랑 배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가수 비는 강릉에서 촬영 중인 절친한 배우 권상우를 찾아와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연예계의 대표 몸짱으로 유명한 둘은 운동으로 대동단결하며 각자의 일상을 서로 공유하던 중 아내에 대한 이야기를 꽃피우며 자타공인 '아내 사랑꾼'의 면모를 뽐냈다.

함께 저녁을 먹기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던 비는 "사실 우리 둘처럼 가정적이고 괜찮은 사람들이 없다"면서 "밥 먹고 운동하고 점심 먹고 운동하고 저녁 먹고 운동한다"고 뿌듯하게 말했다. 이에 권상우도 동조하며 "운동하러 간다고 옆방에 간다고 하면 되게 좋아한다"며 "그 이유는 집 밖에 안 나가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권상우는 "손태영과 결혼한 지 12년차가 됐지만 사실 아직도 연애하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와이프가 내 앞에서 생리적인 어떤 현상을 보여준 적이 없다. 맡아본 적도 없고, 소리를 들어본 적도 없고"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비에게 "너는 어떠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비는 "나는 매일 아침 저녁으로 나올 때 꼭 아내 김태희와 뽀뽀를 한다"라고 응수했다. 하지만 권상우는 "뽀뽀는 시도 때도 없이 해야 하는 거 아니냐. 무슨 EBS냐"고 면박을 줘 웃음을 안겼다.

권상우는 "우리 아내는 지훈이(비) 만나러 간다고 하면 굉장히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비는 "나는 바른 생활 사나이기 때문이다"라고 이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권상우는 배우 송승헌을 언급했다. "되게 웃긴 게 결혼 초창기 때 승헌이한테 전화가 왔는데 옆에서는 노래가 쿵쾅쿵쾅 거리고 있고 '야 나와라'라고 했다. 그래서 결혼 초반에 승헌이 전화를 (아내가) 경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솔직히 요즘은 조금 서운하다"며 "전화도 잘 안받고, 솔로라서 그렇겠지만 우리랑도 놀아줬으면 한다. 보고 싶다 승헌아"라고 말하며 옆에 있던 비와 함께 웃음을 지었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