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SBS-TV ‘그것이 알고 싶다’가 다룬 가평계곡 익사 사건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故 윤상엽씨인데요. 

'그알' 측은 17일 공식 홈페이지에 “그날의 마지막 다이빙-가평계곡 익사사건 미스터리. 지난 목요일 망자의 아내 이씨가 신청한 방송금지 가처분에 대한 법원의 결정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윤상엽씨의 아내가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것인데요.

법원은 현재 아내를 특정할 수 있는 정보를 포함하거나 범죄 가능성이 있다는 단정적인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두고 방송을 허가했다고 합니다.

한편 지난해 6월, 윤상엽씨는 지인들과 함께 경기도 가평의 계곡에 놀러왔다 익사로 안타깝게 숨졌습니다. 해당 사고를 ‘그알’에 알려온 것은 그의 와이프였는데요. 

그녀는 제작진에게 “관할서에서 익사로 내사종결했는데, 보험금을 주기 싫어서 온갖 트집을 잡고 있다 하소연했습니다

하지만, 취재 상황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갔습니다. 윤상엽씨의 누나가 꺼낸 주장은 우리가 그동안 알고 있던 사연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는데요. 

동생 윤상엽 씨 사건은 다른 관할 경찰서에 새로운 첩보가 입수되어 현재수사 진행 중이며, 사건의 피의자에는 사망한 윤 씨의 아내 즉, ‘그알’의 제보자라는 것이었습니다. 

윤상엽씨의 가족이 건넨 증거는 매우 이해하기 힘든 것 투성이었습니다. 먼저, 그가 남긴 상식 밖의 메신저 대화 내용은 선뜻 이해가 되지 않았는데요. 

15년 이상을 한 대기업 연구원으로 근무했던 윤상엽 씨. 하지만 어느날 친구에게 친구야 미안한데너무 배가 고파서 라면이랑 생수 사먹게 3 원만 빌려줘..”라는 문자를 건네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그가 남긴 거액의 채무와 계좌 속 수상한 금융 거래 흔적은 물론, 급기야 그가 장기매매를 통해서 돈을 마련하려 했다는 기록까지 발견됐는데요. 

이 뿐 아니었습니다. 윤상엽씨는 그의 아내와 혼인신고를 했지만, 정작 거주는 다른 지역에서 했는데요. 각각 수원과 인천에 있었습니다. 즉, 윤상엽씨는 혼자 반지하 월세방에서 생활을 이어갔는데요. 

충격적인 것은, 윤상엽씨의 아내에게는 내연남도 존재했습니다. 

윤상엽씨는 당시 아내와 아내의 지인들 6명과 계곡을 향했습니다. 그는 4m 높이의 절벽에서 동행 남성들과 함께 다이빙을 했지만 끝내 물속으로 나오지 못했는데요. 

윤상엽씨의 아내는 “다이빙 이후 잠잠하다 물에서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한 동행은 “짧은 비명을 들었다”고 증언하기도 했습니다. 

한 전문가는 “적극적으로 윤씨를 살해하려 한 정황은 보이지 않지만, 사고 당시 구조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데서 부작위에 의한 살인죄 적용 가능성이 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사진출처=SB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