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하면서 축구대표팀 경기에도 관중이 입장할 수 있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국가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의 맞대결에 관중을 수용하기로 했다. 입장 인원은 3천명"이라고 11일 밝혔다.

축구협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관중 수용이 가능해지면서 대표팀 경기에 목마른 축구 팬들에게 관전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관중석은 고양종합운동장 동쪽 스탠드에 배치되며, 입장권은 12일 오후 3시부터 인터파크에서 판매된다.

모바일 티켓만 판매되며, 가격은 1등석 5만원, 2등석 3만원, 휠체어석 1만원이다.

경기장 내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음식물 반입이나 취식은 전면 금지되며, 육성 응원도 할 수 없다.

경기장 출입 때는 총 4단계(QR코드 인증, 모바일 티켓 확인, 체온측정, 소지품 검사)의 절차를 거친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관람객들의 조기 입장이 요구된다며, 경기 시작 3시간 전인 오후 5시부터 팬들이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

이달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기간에 외국팀과의 경기를 치를 수 없게 되면서 국가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이 각각 소집, 두 차례 친선 경기가 마련됐다. 9일 고양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1차전에서는 2-2로 비겼고, 12일 2차전이 이어진다.

이번 대결엔 기부금 1억원이 걸려 승리 팀 이름으로 기부된다. 2차전까지 합산 점수가 같을 경우 원정 골 우선 원칙이 적용되며, 여기서도 승자가 가려지지 않으면 승부차기가 진행된다.

2차전에는 올림픽 대표팀이 홈 유니폼을 입고 경기한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