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차세대 게임콘솔 소니 '플레이스테이션5'(PS5)가 1차에 이어 2차 예약 판매에서도 1시간여 만에 매진됐다.

7일 오후 2시 현재 PS5를 예약 판매 하는 온·오프라인 제휴 쇼핑몰은 모두 PS5가 매진됐다고 공지를 띄웠다.

PS5는 이날 정오부터 홈플러스·하이마트·SSG닷컴·토이저러스 등 온라인 쇼핑몰 11곳과 일부 오프라인 제휴 매장에서 예약 판매됐다.

지난달 18일 1차 예약판매 때처럼 이날도 상당수 온라인 쇼핑몰이 예약 시작 전후로 접속이 느려졌다.

온라인 게임 커뮤니티에서는 예약에 성공했다는 이들과 실패한 이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예약에 실패한 이들은 "게임기 하나 사기가 너무 힘들다", "예약 구매해서 더 비싼 가격에 되파는 이들을 처벌해야 한다" 등 반응을 보였다.

PS5는 11월 12일에 국내 출시된다. 블루레이 디스크 드라이브가 있는 기본 PS5의 가격은 62만8천원, 성능은 같고 디스크 드라이브가 없는 디지털 에디션은 49만8천원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차세대 콘솔 '엑스박스 시리즈 X'와 '시리즈 S'도 지난달 22일 사전 예약을 시작하자마자 매진됐다.

엑스박스 시리즈 X·S의 2차 예약 판매 여부는 현재 발표된 바 없다.

차세대 엑스박스는 11월 10일 국내 출시된다.

hy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