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진주시 '1943 진주점’이 결국 폐업하게 됐습니다. 사장이 본사와 가맹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혔는데요.

1943 진주점 사장은 24일 SNS에 "현재 단톡방 사태의 심각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먼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불쾌감을 느끼셨을 피해자들에게 정말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진주의 유명 술집 직원들의 단톡방 성희롱’이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카카오톡 대화 캡처였는데요.

1943 진주점의 직원들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을 상대로 성희롱성 대화를 주고 받은 것. 여성들의 외모를 평가하고 성행위를 묘사하는 등 매장 내부에 있는 여성 사진을 공유했습니다.

한 직원이 한 여성의 정보를 공유하면서 “CCTV에 안 보이는 곳에서 엉덩이를 만지면서 면접 보자" 등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또한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기쁨조"라고 표현하며 "내가 돈 주고 샀다"고 말하기도 했죠. 

1943 진주점 사장은 "어린 나이에 장사를 시작하다보니 철이 너무 없었다. 저의 안일한 생각과 행동으로 인해 직원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들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직원들은 모두 자르고 저 또한 가게를 그만둘 것"이라며 "오늘부터 본사 지침에 의거해 가맹 취소가 된 상황으로, 더 이상 다른 가맹점의 피해는 없기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1943 본사도 페이스북에 영상을 올렸습니다. 본사 대표는 "저희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우선 진주점에서 피해 여성분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드렸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