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연습장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한 제보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골프장 사타구니 성추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씨는 "20대 후반의 여성이다. 골프를 배우고 싶어서 용산 G헬스장에 등록했다"고 운을 뗐습니다.

하지만 골프장에 다닌 지 며칠 되지 않아 담당 프로가 신체적 접촉을 시도했다고 전했는데요.

A씨는 "처음에는 골프를 배우는 과정이 그런 줄 알고 열심히 배웠지만 갈수록 접촉이 심해졌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결국엔 사진과 같이 제 왼쪽 사타구니 안쪽과 성기까지 손이 들어왔다"고 알려 충격을 안겼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담당 프로가 자세 교정을 핑계로 겨드랑이와 가슴을 수차례 주물렀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해당 남성을 서울 용산 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하지만 수개월이 지나도록 수사는 지지부진했는데요.

심지어 담당 프로는 미안하다는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합니다.

이에 서울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5월 고소장을 접수해 절차대로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조만간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