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의 한 아파트 입주민이 태풍이 몰아치는 상황에도 경비원에게 순찰을 강요하는 등 갑질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포항 어느 아파트 주민의 갑질'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는데요.

글쓴이는 "(입주민의) 욕설과 폭력이 난무해 관리실 직원 전원이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포항시 남구 연일읍 어느 아파트라고 한다"고 덧붙였는데요.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파트 경비원이 작성한 공지문이 담겼습니다. 경비원 A씨는 "태풍으로 인해 숨 쉴 틈도 없이 온몸을 파스로 도배를 하고 일을 하는데 정말 기가 차는 말을 들었다"라고 적었는데요. 태풍 때문에 위험한 상황임에도 불구, 왜 순찰을 돌지 않느냐는 것.

그는 "3일 새벽 '안전이 우선이니 절대 나가지 말라'는 지시를 받고 대기하다가 6시쯤 순찰을 시작했다"며 "경비 목숨은 10개쯤 되냐. 저도 한 집의 가장이고 소중한 목숨이다. 바람이 불어 지붕이 떨어지는데 나가서 무슨 일을 할 수 있냐. 경비원들도 입주민들과 똑같은 사람이다. 명령이나 무시가 아닌 존중을 부탁드린다"라고 지적했는데요.

두 번째 공지문에서는 "당 아파트 '마이삭' 태풍으로 인해 시설물 및 차량 피해로 인해 입주민 민원이 심각하여 긴급회의 결과 전원 사퇴하고자 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민원 예로 "뒷 베란다 유리 파손으로 당장 해결해 주지 않는다고 관리소에 찾아와 대표회장, 총무이사, 소장, 직원 앞에 욕설 및 폭언, 문구(집게) 던짐", "그것도 해결 못하면 소장 그만둬라 아파트를 다 불사지르겠다 발언", "태풍으로 위급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수시로 내소하여 청소(낙엽) 미비 지적", "경성 나무 가지가 넘어왔으니 해결하라. 청구 쪽 휀스 넘어가는 주민들 관리하라. 휀스를 높여라 등 업무가 마비됨" 등이 있었는데요.

해당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누가 보면 경비원 연봉 1억 주는 줄", "입주민이 무슨 벼슬이라도 되냐", "갑질 최고네", "얼마나 힘드셨으면 전원 사퇴를..", "입주민 인성 보소" 등 비난을 쏟아냈죠.

커뮤니티에 사진을 올린 글쓴이는 몇 시간 뒤 "다행히 대표자 및 관리사무소 측은 사퇴를 보류하고 태풍 피해복구에 힘쓰기로 했다"며 "그렇다고 갑질 사건이 무마된 건 아니지만 (관리실 분들은) 너무 좋으신 분들"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보배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