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형제 사이인 3명의 남성이 10세 소녀를 성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들 중 2명은 체포됐으며, 1명은 도주 중인데요.

지난 15일(현지 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루이지애나주 케너 카운티 경찰은 라울 파즈 페레즈(35)와 윌머 파즈 페레즈(35)를 지난 12일 체포했습니다.

이들은 13세 미만 미성년자가 연루된 1급 강간 혐의로 기소됐는데요.

3형제 중 막내인 엘더 파즈 페레즈(31)은 도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피해 소녀 어머니의 남자친구라고 하는데요. 그와 형제들은 소녀의 가족들과 함께 사는 사이라고 밝혔습니다.

가해자들은 지난 9일 소녀가 집에 혼자 남게 되자 아이에게 성폭행을 시도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에 소녀는 화장실로 들어가 문을 잠갔지만, 가해자들은 문을 부수고 들어가 범행을 저지른 것. 이후 소녀에게 금전적인 제안을 했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며칠 후 피해 사실을 친척에게 털어놓았고, 파즈 페레즈와 윌머 파즈 페레즈는 체포됐습니다.

피해 소녀의 15세 언니와 의붓자매 2명이 함께 살고 있었는데요. 이에 경찰은 가해자들에게 유사한 피해를 본 적이 있는지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뉴욕타임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