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수장 박진영이 비·김태희 부부와 동반 모임을 한 후일담을 털어놨습니다.

10일 유튜브 '시즌비시즌' 채널에는 "JYP 형과 부부동반 모임 썰, 남친짤 그리고 깡... 형 잠깐 내려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이번 영상은 비와 박진영의 드라이브 토크쇼로 진행됐습니다. 

비는 "형이랑 독대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며 "첫 손님은 형이었으면 했다"고 말했는데요. 하지만 박진영은 "내가 (같이) '라스' 나가자고 할 땐 안 나오고, 갑자기 네 거 한다고 나오라고 해서 내가 진짜.."라며 불만을 드러냈죠.

두 사람은 1주 전 부부동반 모임으로 만난 적 있었는데요. 박진영은 "제수씨 깜짝 놀란 게 형도 너를 사랑하고, 팬들도 너를 사랑하잖아. 근데 제수씨는 '세상 어떻게 이런 남자가 있지?', '이런 남자가 내 남편이지?' 네 단점을 모르고 살아가는 거 같다"며 놀라워했습니다.

이어 "멋있지. 우리 지훈이 멋있는데. 네가 세상에서 제일 멋지진 않잖아"라고 팩폭을 날렸는데요. 그러면서 "이 남자가 세상에서 제일 멋지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 거냐"라고 물었습니다.

비는 "순진한 것도 있을 수 있는데 제가 그만큼 믿음을 준다"고 말했는데요. 이에 박진영은 말문이 막힌 듯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죠.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최고와 최고가 만난..", "김태희에게 최고의 남자로 인정받은 것 그것만으로 그는 이미 잘 살았다", "진짜 예쁜 부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유튜브 '시즌비시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