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가 엉뚱 솔직한 면모를 자랑했습니다.

제시는 3일 첫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 출연했는데요. 이날 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러블리즈’ 미주, 이상엽과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습니다.

멤버들은 미션을 받았는데요. 특이한 식당 3곳 중 한 곳의 가짜를 찾는 것이었죠.

힌트를 찾는 게임도 진행됐는데요. 일심동체 게임이었습니다. 교포인 제시는 "나 한테 안 좋은 게임이죠?"라며 시작하기도 전부터 불안감을 내비쳤습니다.  

제작진은 "누가 가장 연애를 많이 해봤을 것 같냐"고 질문을 던졌는데요. 유재석과 전소민, 오나라로 이루어진 재석팀부터 도전했습니다.

유재석은 전소민을 외쳤고요. 오나라와 전소민은 제시의 이름을 답했습니다. 전소민은 "제시"라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때 제시는 당혹감을 드러냈는데요. "헤이"를 여러차례 외쳤습니다. "언니 잠시만. 나 다섯 명 사귀었어"라고 대뜸 고백했는데요.

멤버들은 갑작스러운 제시의 고백에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유재석은 "제시. 그것이 TMI"라고 지적했는데요.

제시는 "TMI가 아니다. 오해받을 까봐. 저 남자랑 그렇게 안 사귄다"고 끝까지 해명했습니다.

이 모습 영상으로 함께 보실까요?

<사진영상출처=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