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현의 아버지이자 가수인 김충훈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습니다.

2일 오전 방송된 KBS-1TV '아침마당'에는 코로나19 영웅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이날 이정민 아나운서는 "김충훈 씨가 코로나 19로 많이 어려워하는 이웃들을 위해 마스크 5천 장을 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김충훈은 "미약하게나마 최선을 다해서 코로나19 극복에 일조하는 시간을 갖게 됐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부모님이 다 돌아가셨다"며 "어르신들이 마스크를 굉장히 오래 쓰고 계시는 게 안쓰럽기도 하고 부모님 생각도 나더라. 그래서 기부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죠.

그는 "너무 뿌듯하다. 자원봉사자분들 앞에선 명함도 못 내밀 입장이지만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아침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