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나 연인의 팬 활동, 일명 '덕질'로 인해 고민을 토로하는 사례가 종종 등장하는 요즘.

지난 26일 네이트판에는 '블랙핑크' 제니 때문에 힘들다는 사연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글쓴이는 "올해 24살 여자다.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연애 중"이라며 "제목을 자극적으로 썼지만 그냥 내 마음이 병든 것 같아서 글을 써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난 원래 '블랙핑크' 제니를 좋아했다. 혼자 있을 때 직캠도 보고 그랬다"며 "근데 남자친구가 유튜브로 제니를 자주 찾아보는 걸 알았을 때부터 마음이 안 좋더라. 자격지심 같다"고 털어놨다.

또 스스로를 제니와 비교해 힘든 마음을 토로했다. 글쓴이는 "연예인과 애인을 별개로 생각해야 한다지만 나는 죽었다 깨어나도 제니만큼 예뻐질 수 없지 않느냐"면서 "남자친구가 제니뿐만 아니라 여자 연예인들, 유튜버들, 예쁜 여사친들을 검색해는 걸 알게 돼 자존감이 낮아지는 기분"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이 문제로 많이 싸우는데 나아지는 건 없고 제자리걸음"이라며 "내가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 하느냐. 왜 이렇게 스스로 비교하고 우울해하면서 망가지는지 의문이다. 도와달라"고 조언을 요청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완전 공감된다. 패배한 기분이다", "스스로를 갉아먹지 말아라", "제니랑 왜 굳이 비교를 하느냐", "너무 힘들면 헤어지는게 스스로를 위해 좋을 것 같다" 등의 조언을 남겼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