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초기보다 더 큰 규모로 발생하면서 일상 공간 곳곳이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이 드러나고 있다.

25일 서울시와 각 자치구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에 카페가 있거나 카페에서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사례가 늘고 있다.

서울 양천구는 지난 23일 확진된 관내 109번 환자가 광복절인 지난 15일 광화문 인근 카페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카페가 감염 장소인지, 아니면 이 환자가 다른 곳에서 바이러스에 옮은 뒤 이 카페를 방문한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다만 확실한 점은 일상적으로 드나드는 카페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장소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대표적인 카페발 집단감염은 경기 파주 스타벅스 야당역점에서 발생했다.

이 카페에서 비롯된 확진자 누계는 지난 24일까지 64명에 달했다. 최근 집단감염 주요 장소로 지목된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65명에 맞먹는 수치다.

밀집 예배, 통성 기도, 단체 식사 등 교회 내 바이러스 전파의 원인으로 꼽히는 행위 없이 카페 테이블에서 커피를 마시며 나누는 담소만으로도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스타벅스뿐만 아니다. 이달 초 할리스커피 서울 선릉역점에서도 확진자 16명이 발생했다. 이외에 서울 각 자치구가 발표한 확진자 동선에는 누구나 알 만한 커피 전문점들이 수두룩하다.

카페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이유로는 마스크를 쓰기가 어색한 장소라는 점이 꼽힌다. 커피 등 음료를 마시러 들르는 곳인데 마스크를 쓴 채로 머무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커피빈은 테이블 위에 거리 두기를 안내하는 팻말을 붙여 고객들이 붙어 앉은 채 매장을 이용하지 않도록 하고, 스타벅스는 일부 테이블과 좌석을 아예 들어내는 등 대형 프랜차이즈들은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아직은 전파가 차단보다 빠른 상태다.

카페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확진자 동선에 자주 등장했다. 최근에야 집단감염이 현실화했을 뿐이다.

이에 시민들이 경각심을 가지는 동시에 정부도 대응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서울시는 사적 공간을 제외한 곳에서는 누구나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의무화 방침을 지난 23일 발표했다. 여기에는 카페도 포함된다.

서울시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시민들께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서울시민은 음식물 섭취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jk@yna.co.kr